2011.03.22

2011/03/22 23:38 / My Life/Diary
모르는 체하는 걸 모르는 체하다
정말 모르게 되버릴까,
두려워.

집안에 병신 같은 화목함이 흐른다.
병신 같다는 단어 속에는 애잔함이라던지, 평화로움, 안락함, 좆같음…

봄꽃이 핀다. 작년 그 줄기에서 예년의 모습으로 피어나는 꽃에게 “너 올해도 ‘다시’ 피었구나”라고 말했다간, 꽃에게 혼이 난다. 매번 새롭게, 새로운 꽃잎으로, 새로운 꽃술로, 새로운 향기로, 여러 번 떨궈진 자리에서, 새롭게 살아나는, 사랑이라는구나.

아침 출근길, 바람에 쓸리는 종이조각을 깽깽이질로 따라가며 쪼아대는 비둘기 한 마리를 보았네.
2011/03/22 23:38 2011/03/22 23:38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132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132


« Previous : 1 : ... 140 :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 12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