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1.07

2009/01/07 05:52 / My Life/Diary

그 무엇도 쓸 것이 없을 때가 가장 자유롭다.
라고 자위해봅니다.

역시나 올해도
겨울 바람은 거리를 거슬러 불고 있습니다.
아 참,
깡마른 여자가 섹시하다는 말
들어보셨습니까?

2009/01/07 05:52 2009/01/07 05:52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689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689


« Previous : 1 : ... 392 : 393 : 394 : 395 : 396 : 397 : 398 : 399 : 400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