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1.29

2008/01/29 03:31 / My Life/Diary
몇 가지 생각을 하다 낮부터 잠에 들었다. 혹은 자기 위해 생각을 했다.

지극한 낙관은 지극한 비관 후에 온다. 비관과 낙관은 반의어 보다는 동의어에 가깝다. 나는 굉장한 낙관론에 빠져 있다. 현재 주류 사상과 체제는 삶과 죽음을 동등한 가치로 놓지 않는다. 삶은 보다 숭고한 것이며(순환논리의 결과로 삶은 보다 숭고해야 한다는 定言) 높은 가치를 지닌다. 그러나 죽음은, 체제 총생산성의 저하를 가져온다. 출산장려운동과 자살방지대책은 같은 사상을 기반으로 한다. 존재하지 않은 후의 존재하지 않음과 존재한 후의 존재하지 않음. 종교는 존재하지 않은 후의 안락을 부르짖으면서도 존재의 지속을 꾀한다. 순교자가 순교자로 불리는 건 아이러니 내지는 딜레마다.

차라리 영어를 모국어로 하는 건 어떨까. 차기 정부라면 특기인 불도저式으로 밀어 붙여도 되겠다. 교육에 있어 가장 먼저 불도저식으로 처리해야할 것은, 고등학교 전액 무상교육과 무료급식시행이 아닐까. 기러기 아빠를 걱정해주는 건 사치의 도를 넘은 미친짓이다. 아! 이것도 포스트-모더니즘?

요즘들어 스스로를 내려다 볼 때면 한 편의 블랙 코미디를 보는 것 같다. 삶은 運이다. 神이라해도 좋소.
어떻게든 살게 되는 것이다. 그렇게 꾀해진 탓이다.

배가 고프다.
어쨌든 무력하게 살아 있다.
나는 매일 끝 속에서 시작을 본다. Abraxas.

2008/01/29 03:31 2008/01/29 03:31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325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325


« Previous : 1 : ... 531 : 532 : 533 : 534 : 535 : 536 : 537 : 538 : 539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