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0.31

2008/10/31 23:14 / My Life/Diary

나는 지금 거의 패닉 상태다. 아무런 조짐 없이 그렇게 ㅡ 웃는 얼굴과 구부정한 어깨로 최대한 예의를 갖춘 나는, 그저 살짝 치솟는 입꼬리 하나에도 무너질 준비가 되어있다.

<권태>는 변형된 형태로 다양하게 나타나지만, 궁극적으로 덧없고 부조리한 오늘을 살아야 하는 존재의 불만에서 나온 정신적인 병이다. 그것은 행동의 결여에서 오는 일시적인 무력감도, 나태한 인간의 <음울한 무관심의 산물>도 아니다.
ㅡ 보들레르, 『 악의 꽃 』

2008/10/31 23:14 2008/10/31 23:14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659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659


« Previous : 1 : ... 403 : 404 : 405 : 406 : 407 : 408 : 409 : 410 : 411 : ... 12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