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18

2008/11/18 20:40 / My Life/Diary

겨울이 다가올수록 손가락이 가늘어진다. 깍지껴 들어가는 손마디뼈 하나하나가 새롭게 느껴진다. 사람의 나이는 손을 보면 알 수 있다. 얼굴은 속여도 손을 속일 수는 없다. 손은 모든 걸 기억한다. 이 가여운 손은 시간이 잊어버린 지난날의 촉감과 온도마저 기억하고 있는 것이다.
2008/11/18 20:40 2008/11/18 20:40
TAGS ,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663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663

  1. 2007.04.12

    Tracked from fallight.com 2008/11/18 21:08 Delete

    피자마자벚꽃 나린다떨궈진 것들은바닥을 보고 눕는다Silent Good-bye, Ennio Morricone


« Previous : 1 : ... 399 : 400 : 401 : 402 : 403 : 404 : 405 : 406 : 407 : ... 128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