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5.19

2009/05/19 04:46 / My Life/Diary
네안데르탈인 멸종 원인, 인간이 먹었기 때문? (서울신문, 2009.05.18)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ㅡ 이 주장에 절대적인 동의. 가히 위대한 발상. “우리 인생의 위대한 시기는, 우리의 惡을 우리 최고의 善이라고 고쳐 부를 용기를 얻기에 이르는 그때이다.” 라는 니체의 천명을 빌기에 부족하지 않아. ㅡ 아! 그러나 당신, 당신은 지나치게 비도덕적입니다. ㅡ 그리하여 나는 다시 니체를 빌린다. “도덕적 현상이라는 것은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 오히려 현상에 대한 도덕적 해석이 있을 뿐이다.” 고마워요 니체. 세상의 진리는 당신이 다 싸지르고 떠난 것 같습니다 그려.

(나는 ‘처녀의 시체’를 어디에다 써먹을까 고심고심하고 있습니다.)


인간에게서 오는 공격이 아무리 교활한 것일지라도, 그것이 아무리 간접적이고 잘 위장되고 잘 꾸며진 것일지라도, 그것은 속죄되지 않는 기원을 드러내는 것이다. 가장 약한 증오일지라도 그 안에는 동물성의 가는 섬유가 살고 있게 마련이다.
ㅡ 가스통 바슐라르, 『공간의 시학』, p.131
2009/05/19 04:46 2009/05/19 04:46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741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741


« Previous : 1 : ... 368 : 369 : 370 : 371 : 372 : 373 : 374 : 375 : 376 : ... 12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