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9.02

2010/09/02 01:29 / My Life/Diary
문득, 근근이 삶을 영위하고 싶은, 근근이 누군가를 사랑하며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때면, 너의 절망을 기억해. 완벽히 논리적이고 지나치게 명증했던.

아니야... 어쩌면 근면한 바퀴벌레처럼...

볼수록 바보 같네... 비 오니까 더 그렇네...
2010/09/02 01:29 2010/09/02 01:29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001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001


« Previous : 1 : ... 247 : 248 : 249 : 250 : 251 : 252 : 253 : 254 : 255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