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18

2012/04/18 04:05 / My Life/Diary
체계적으로 미쳐간다. 중력은 다만 스스로의 무게였다. 한 사람의 삶을 이해하려면, 그이가 살아낸 세월을, 온전히, 그대로, 다시, 살아내야 한다. 한끝만 지나치면, 영원히 빗나간다. 그래서 우리 모두는, 평생 아무도 이해하지 못하고, 누구에게도 이해받지 못한 채 사라진다. 밤하늘을 갈라친 전깃줄 사이로 벚꽃이 진다. 달은 없다. 체계적으로 미쳐간다.
2012/04/18 04:05 2012/04/18 04:05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271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271


« Previous : 1 : ... 49 : 50 : 51 : 52 : 53 : 54 : 55 : 56 : 57 : ... 128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