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9.17

2012/09/17 20:10 / My Life/Diary
ㅡ 시편 22:1 ~ 2
1 나의 하느님, 나의 하느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십니까? 살려달라 울부짖는 소리 들리지도 않사옵니까?
2 나의 하느님, 온종일 불러봐도 대답 하나 없으시고, 밤새도록 외쳐도 모르는 체하십니까?

제 사랑하는 자식에게 단 한마디 없었는데, 누구에겐들….
2012/09/17 20:10 2012/09/17 20:10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295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295


« Previous : 1 : ... 36 : 37 : 38 : 39 : 40 : 41 : 42 : 43 : 44 : ... 128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