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5.27

2010/05/27 00:02 / My Life/Diary

지난 일요일『운명이다』(노무현ㆍ유시민), 『삼성을 생각한다』(김용철) 두 권을 사서 오가는 길에 읽었다. 며칠간 다 읽고 나니 아무런 느낌이 없다. 아니, 책값이 아깝다는 느낌만은 뚜렷하다. … 아침 지하철 속 빼곡히 들어차 있는 머리들. 문이 열리면 나가고 들어오는. 내 머리도 그 가운데 하나였다. 내일 역시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나는 책장 가장 위에 책을 꽂는다.

2010/05/27 00:02 2010/05/27 00:02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955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955


« Previous : 1 : ... 284 : 285 : 286 : 287 : 288 : 289 : 290 : 291 : 292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