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7.18

2010/07/18 01:38 / My Life/Diary

방울토마토를 반으로 잘라 그릇에 넣고 설탕을 쳐 냉동실에 재워 두었던 것을 밤중에 꺼내어 반쪽씩 집어 먹을 때마다 차갑고 달큼한 행복과 슬픔이 번갈아 생겨났다.

실망하고 화가난 한 주. 모든 게 비 때문이었다. 지금은 그저 나 자신이 처량하고 우습다. 설탕을 더 부어야겠다.

“인생이란, 나는 확신을 가지고 이것만은 말할 수 있는데, 괴로운 것이다. 태어난 것이 불행의 시작이다. 그저 남과 다투는 것이며, 그 사이사이에 우리는 무언가 맛있는 것을 먹어야 하는 것이다.” ㅡ 다자이 오사무,「여시아문」

2010/07/18 01:38 2010/07/18 01:38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976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976


« Previous : 1 : ... 268 : 269 : 270 : 271 : 272 : 273 : 274 : 275 : 276 : ... 1284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