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6.17

2011/06/17 22:47 / My Life/Diary
  내 가슴속에는 한없이 허물어지는 어깨가 하나 있어. 쉴 곳을 찾아 머리를 기대일 적마다 무너져 내리는 어깨가 하나 있어. 머리통이 바닥으로 떨궈지는 순간 순간 눈앞을 스치는, 하나의 운명, 하나의 의미.

  모든 게 그렇게 사라지는 거야. 지난 1년도.
2011/06/17 22:47 2011/06/17 22:47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2150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2150


« Previous : 1 :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 131 : ... 12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