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06.29

2010/06/29 12:41 / My Life/Diary
이중섭(李仲燮) 3
김춘수

바람아 불어라,
서귀포(西歸浦)에는 바다가 없다.
남쪽으로 쓸리는
끝없는 갈대밭과 강아지풀과
바람아 네가 있을 뿐
서귀포(西歸浦)에는 바다가 없다.
아내가 두고 간
부러진 두 팔과 멍든 발톱과
바람아 네가 있을 뿐
가도 가도 서귀포(西歸浦)에는
바다가 없다.
바람아 불어라.

오늘 바람 참 졸립고 쓸쓸하게 분다.

“이중섭”하면 아는 거라고는 이 시가 전부. 그의 이름을 볼 때마다 작품이나 얼굴이 아니라 이 시가 떠올랐다. 아침밥 먹으면서 TV를 보는데, 이중섭의 작품 <황소>가 오늘 경매에 나온단다. 이중섭은 죽도록 가난했고, 작품은 경매최고가 경신에 도전하고 있다.


ㅡ 이 작품은 소장가 박태헌이 이중섭과 대구의 하숙집에서 만난 인연을 계기로 이중섭의 일본 여비를 마련해주기 위해 1955년 구입한 작품 3점과 바꾼 것이다. 구입한 작품은 이중섭이 가족을 그린 그림이라 돌려받고 싶다고 말했고, 대신 이중섭이 가장 아끼는 이 그림을 받았다. 당시 쌀 10가마니 가격을 주고 산 작품이다. (최세정, 매일신문, 2010.06.11)
2010/06/29 12:41 2010/06/29 12:41
TAGS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Trackback RSS : http://www.fallight.com/rss/trackback/1968

Trackback ATOM : http://www.fallight.com/atom/trackback/1968


« Previous : 1 : ... 274 : 275 : 276 : 277 : 278 : 279 : 280 : 281 : 282 : ... 1284 : Next »